뉴스 및 공지

  • 뉴스 및 공지
  • 자료실
  • News Letter


한국에 진출한 다국적 제약사들이 공통적으로 내놓는 주장이 있다. 우리나라의 약가제도가 건강보험재정을 절감하는 데 치중하다보니 혁신신약의 가치가 인정받지 못한다는 것. '혁신에 대한 보상'이 충분하지 않으면 결국 그 피해가 고스란히 환자와 국내 제약산업계에 돌아가게 된다는 논리다. ...


현재까지는 랜섬웨어에 따른 뚜렷한 피해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당분간은 긴장을 놓을 수는 없다는 분위기다. 랜섬웨어는 이메일이나 특정 사이트에 접속했을 때... 국내 병의원, 약국에도 랜섬웨어 주의보가 내려졌다. 14일 일선 약국가에 따르면 현재까지는 랜섬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선서를 하고 임기 5년의 제19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사태로 문재인 대통령은 별도의 인수기간 없이 국정업무에 돌입했다. 대통령 유고에 따른 6개월 여간의 국정 공백은 보건의료산업을 포함한 국가 정책 전반의 일관성과 흐름에 ...


[약제의 결정 및 조정기준 개정] 앞으로 사회적 영향이나 보건의료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사용범위 확대 약제에도 약가인하를 일정기간 유예하고, 대신 환급제를 적용할 수 있게 됐다. 또 사용량-약가연동 협상 상한금액 조 ...


종근당, 한미약품, 유한양행이 판매하는 원외 처방의약품이 쭉쭉 성장하고 있다. 이들이 판매하는 10대 제품은 지난 1분기 최대 12%까지 성장했다. 종근당·유한양행은 도입품목이, 한미약품은 개량신약이 성장을 주도했다. 종근당 매출 상위 10대 품목 중 6제품이, 유한양행은 5품목이 외자 ...


"에스리드정(제조사 신풍제약, 판매사 신풍제약), 일동록시트로마이신정(제조사: 신풍제약, 판매사 일동제약). 두 제품의 성분명은 록시트로마이신 150mg 입니다. 이름은 다르지만 성분이 동일한 약입니다. 심지어 제조사도 동일합니다. 굳이 회사 브랜드를 지정할 이유가 있을까요?" 23일 서 ...


알부민 원료인 혈장 공급 중단 문제를 놓고 적십자와 제약회사들의 주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적십자 측은 공급중단이 원료 가격인상과 무관한 생산시설 개선 이유 때문이라는 입장이지만, 제약사들은 자기들에게 유리한 계약을 위한 ...


제약산업 전반에 걸쳐 오너 2·3세로 세대교체가 본격화 되고 있다. 그간 동아·한미·녹십자·대웅 등 매출 상위 제약사들은 주목 받았으나 중견제약사들의 경영권 변화 움직임은 수면 아래에 있었다. 업계에 따르면 중견제약 30·4 ...


이름에도 유행이 있다. 미국사회보장국(Social Security Administration)이 공개한 '시대별 가장 인기 있던 신생아 이름'에 따르면, 영어 이름도 시대 변화에 따라 촌스러움의 정도가 달라진단다. 가령 리처드(Richard)나 조지(George), 해리(Ha ...


유통협회가 '국산약 살리기 운동'에 전국 병의원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 오는 6일 관련 공청회가 예정된 데 이어 지금까지 전국 병의원 200여곳이 동참한다는 성명에 동참했다. 3일 한국의약품유통협회에 따르면 다국적제약사의 유통 ...